스타트업 <Vingle>에서 일하는 엔지니어들의 이야기

  • 1102

Jonguk
: Vingle의 안드로이드 앱을 개발하고 있습니다. 안드로이드 팀을 비롯한 모든 Engineering 팀은 애자일 방법론과 관리 툴을 이용해 개발 외에 낭비되는 시간을 최소화시켜 오롯이 개발에 집중 할 수 있는 환경을 제공해 줍니다. 이런 환경은 Vingle 앱을 개발할 때 새로운 기술을 배우고 배운 것을 활용하여 앱의 안정성과 사용성이 좋아지도록 도와줍니다.

앱의 성능이 좋아짐에 따라 나날이 늘어가는 사용자와 긍정적인 피드백은 개발자로서 보람을 느낄수 있게 합니다. 하루하루 성장하는 회사와 좋은 환경이 갖춰진 Vingle과 함께 할 기회를 꼭 잡으셨으면 좋겠습니다!



Kurt : 원래는 iOS개발자로 들어왔고, 지금은 웹팀에서 Technical Lead 역할을 맡고 있습니다. 빙글에서 개발자로 일하면서, 저희 개발팀이 모두 공유하는 가치는 "수평적으로, 논리적으로, 자유롭게"라고 생각합니다. 저희 팀은 기본적으로 각자가 가진 R&R이 있을 뿐, 직급구조는 없습니다. 새로운 기술이나 설계를 도입할 때, 가장 중요한 건 언제나 그 분야에 대해 가장 잘 아는 사람의 의견이지, 경력이 더 길거나 나이가 더 많은 사람의 의견이 아닙니다. 코드 리뷰를 도입하려고 시도하는 많은 개발자 분들이, "내 코드를 남에게 보여주는 게 싫어서" 혹은, "더 직급이 높은 사람이 쓴 코드에 리뷰를 하는게 어렵고 싫어서", "서로 감정이 상할 수 있어서" 등의 의견들을 팀에서 받아 제도 정착이 어렵다는 이야기를 하는 데요.

빙글에서는 상상하기 힘든 일입니다. 오히려 꼭 시간 내서 리뷰해 달라고, 다른 팀원들에게 부탁하는 게 일상적입니다. 빙글에서는 자신의 작업물에 대해 의견, 지적, 정당한 비판을 받아들일 수 없는 개발자는 발 붙일 자리가 없습니다. 이런 과정을 스스로를 성장시키는 과정으로 즐겁게 받아들일 수 있는 사람들, 회사에서 매순간 더 성장하고 배우고 싶어하는 사람들을 기대합니다.

논리적이라 함은 저희가 내리는 결정과 판단의 기준은 언제나 논리가 되어야 한다는 것입니다. 지금 사용하고 있는 기술이나 코드가 많은 문제가 있음에도 새로운 기술과 대안을 찾고 시도하지 않을 때, 이유는 단순히 "새로운 것을 시도하는 것에 대한 두려움과 거부감" 일 때가 많습니다. 혹은 "더 일하기 싫다" 던지. 어떤 설계를 사용할지도 마찬가지입니다. 자존심이나 두려움, 거부감, 직급 같은 것을 빼고 생각하면 어떤 설계가 더 나은지 결정하는 것은 별로 어렵지 않습니다.

빙글에서는 새로운 시스템이나 서비스를 설계할때, 리서치를 제외하면 결정은 한 두 번의 미팅 만에 이루어집니다. React로 Mobile web을 처음부터 다시 만들자거나, User tracking 서버를 Lambda로 분리하자거나 같은 결정들이 그렇게 이루어 졌습니다. "매순간 성장하자", "개발자가 가진 도구는 논리뿐이다" 만 기억한다면, 지금까지 기술적 결정은 그다지 어렵지 않았습니다. 오히려 새로운 것을 배우는 기회였습니다. "자유롭게" 라는 것은 목표에 맞는 본인이 할 수 있는 일의 범위, 내용에 대해 스스로 고민하고 생각해서 자유롭게 결정하는 것입니다. 예를 들어, "iOS 앱의 안정도를 올리자" 라는 목표가 있을 때, Test coverage를 늘릴지, Crash tracking을 더 할지, Log를 더 남길지는 iOS앱 개발자가 스스로 팀원들에게 의견을 구하고, ROI를 생각하여 자유롭게 결정해야 합니다.

이는 자신의 일에 대한 자유이기도 하고, 동시에 책임이기도 합니다. 빙글에서는 스스로 기술적인 해결책을 고민하고 생각해 낼 수 있는 개발자를 기대합니다. 이는 신입이든 경력자든 공통으로 기대되는 부분입니다.



Youngmin : 미국 샌프란시스코에 있는 빅데이터 스타트업에 4년 정도 있다가 몇 달 전 빙글 개발팀에 합류했습니다. 빙글에서 신선하게 느껴졌던 것 하나가 동료들의 주도적인 자세였습니다. 전 회사에서는 프로젝트를 진행할 때 개발팀장과 PM팀장을 통해 top-down 방식으로 진행이 되었는데 여기서는 팀장들을 통하지 않고 개발자나 기획자가 필요하다고 생각하면 진행하는 프로젝트가 대부분이었습니다.

어떻게 생각하다면 무질서하다고 할 수 있지만 모두 같은 목표를 향해서 일하고 있기에 오히려 모든 사람들의 창의력을 발휘할 수 있는 좋은 방식이라고 생각했습니다. 또 하나 놀라웠던 점은 동료들이 새로운 기술이나 일하는 방식을 빠르게 받아들여 더 발전하고 싶어하는 것이었습니다.

AWS나 웹 생태계에서 새로운 기술이 나왔을 때 서로 공유하고 시도해보는 것을 두려워하지 않고 배우는 데에 욕심도 많은 동료들입니다. 그렇기에 경력이 많지 않은 분도 하루가 다르게 발전하는 모습을 볼 수 있었습니다. 남들이 해보지 않은 것을 하기에 부딪히며 어렵게 배워야 하는 것도 많지만 그만큼 배우는 게 있고 결과적으로 저의 성장에도 도움이 되는 환경입니다.

빙글의 채용공고 보러가기

최근 콘텐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