Χ

추천 검색어

최근 검색어

 

#레이 크록의 이야기. 영화 파운더 Founder

맥도날드.

 

어릴 때 나는 신촌 맥도날드 앞, 우장산역 맥도날드 앞에서 친구들과 약속을 많이 잡았던 것 같다.

(물론, 맥도날드에서 햄버거도 많이 먹었고..)

 

그렇게 맥도날드는 한 시대를 이끌어갔던 브랜드이고, 지역마다 하나의 랜드마크 역할을 톡톡히 했었다.

이 영화는 그 맥도날드를 창업한 레이 크록이 어떤 계기로 시작하게 되었고, 어떻게 이 브랜드가 세계적인 브랜드가 될 수 있었는가를 보여준다.

 

 

 

스피디 시스템 : 직원들이 각자 자신이 맡은 부분만 반복적으로 하게 되고, 모든것은 시스템화 되어있다.

 

 

레이 크록이 맥도날드를 직접 만든 것이 아니다.

쉐이크 기계 영업을 하던 레이 크록이 맥도날드 형제의 가게에 들러서 그들이 만든 "스피디 시스템"을 통해 빠른 속도를 내면서도 일관된 햄버거를 만들어내는 모습에 반하게 된다. 그래서 그들을 꼬셔서 프랜차이즈화 하고, 미국 전역에 더 나아가서는 세계적인 브랜드로 키워낸다.

 

하지만, 맥도날드 형제는 그 이름과 시스템에 대한 보상을 각각 135만 달러를 받고 끝이 났습니다.

구두로 계약한 로열티 1%는 끝내 증명하지 못했고, 그 로열티는 현재 연간 1억 달러의 가치를 갖고 있다고 한다.. ㅠㅠ

 

 

 

그래서 이 영화를 보고 나면 생각이 많아진다.

 

 

 

1. 레이 크록은 사업가였고, 맥도날드 형제는 장인정신이 투철한 아티스트 같았다.

누군가는 레이 크록을 욕할지도 모른다. 그는 맥도날드 형제의 아이디어를 훔쳤고, 그들에게 정당한 보수를 해주지 않았다.

하지만, 한편으로는 맥도날드 형제의 고집스러운 모습에 답답함을 느낀다. 본인들이 갖고 있는 아이디어와 시스템을 활용해서 더 넓은 세상으로 가지 못한 것은 그들의 그릇이 그 정도였던 것은 아닐까..  조금 냉정하게 생각해본다.

 

 

 

 

 

2. 맥도날드는 햄버거 프랜차이즈 이기 이전에 부동산 기업이다.

맥도날드는 햄버거만 팔아서 돈을 버는 게 아니라 땅의 임대료까지 받는 사업으로 확장해 나간다.

최초 계약한 수익배분의 한계로 가맹점이 늘어가도 수익이 남지 않게 되었는데, 은행에서 우연히 마주친 해리 소너본의 아이디어를 통해서 부동산 사업으로 확장한다. 이 해리 소너본은 추후에 사장이 된다. 레이 크록은 알고 보면 자신에게 필요한 사람들은 과감하게 채용하고, 그들과 오랫동안 관계를 이어오기도 했다. 맥도날드 형제들과 그 관계가 이어지지 못한 게 아쉬울 따름.

 

 

 

3. 브랜드 이미지를 만들어내는 탁월한 안목.

그는 액자 속에 숨어있던 골든 아치를 구현해 내었고, 그것은 맥도날드 브랜드의 이미지가 되었다.

레이 크록이 브랜딩의 가치를 이론적으로 알고 있었을지 모르지만, 아마도 본능적으로 이것이 고개들에게 영향을 줄 수 있다고 느끼지 않았을까 싶다. 그는 뼛속까지 사업가이지 않았나 생각이 든다.

 

 

 


 

 

이 영화를 보고 나면 왠지 모를 씁쓸함이 남는다.

레이 크록은 사업에 미친 나쁜 놈으로 표현되고, 맥도날드 형제는 착한 바보 피해자처럼 비치는데, 과연 그럴까?

맥도날드 형제는 레이 크록을 만나지 못했으면 그 가치를 각각 135만 달러나 인정받을 수 있도록 키울 수 있었을까? 초기 아이디어와 시스템 구축이 정말 중요한 부분이지만 그들의 그릇이 더 컸다면 레이 크록과 함께 손을 잡고 커나갈 수 도 있지 않았을까?

 

나는 과연 어떤 부류이고, 어떻게 성장해야 할까 고민하게 된다.

 

 

 

Joohwang Kim (김주황)
lllayer CEO & Founder
-
브랜드를 기획하고 디자인합니다.
-
E-mail : zwang@lllayer.com
Instagram : www.instagram.com/zwang
Facebook : www.facebook.com/zwangkim
Naver blog : blog.naver.com/zwang
-
lllayer
www.lllayer.com
www.lllayer.com/bx

 



브랜드 만드는 남자 작가님 글 더 보러가기



최근 콘텐츠


더보기

기업 탐색하기 🔍

SK이노베이션

멈추지 않은 innovation으로 새로운 50년을 향해 나아가겠습니다. Exploring the Energy Frontiers 지난 50여 년 동안 대한민국 에너지 산업을 선도해 온 SK이노베이션은 일찌감치 해외 자원개발 분야에 진출하여 베트남, 페루, 미국 등지에서 사업을 잇달아 성공시킴으로써 세계 자원개발시장에서 주목 받는 기업으로 성장하였습니다. 오늘도 세계 11개국 14개 광구에서 세계적 에너지기업들과 경쟁하며 에너지자립의 꿈을 키워가고 있습니다. Pioneering the World of Opportunities 끊임없는 혁신과 기술개발 투자를 통해 SK이노베이션은 신에너지 분야에서 세계 일류 수준의 Technology Leadership을 확보하고 있습니다. 특히 세계적 수준의 기술력을 자랑하는 전기자동차용 배터리 분야에서 글로벌 자동차 메이커와 공급계약을 체결함으로써 본격적인 세계시장 진출의 교두보를 마련하였습니다. Developing Future Flagship Technologies 세계는 대표적인 온실가스인 이산화탄소를 바다 속이나 땅 밑에 저장하는 CCS(Carbon Capture & Storage) 기술과 이를 저감하는 기술을 개발하고 있습니다. SK이노베이션은 이러한 이산화탄소를 자원으로 재생산하는 CCU (Carbon Conversion & Utilization) 기술 개발로 지구온난화 방지 및 신소재 생산에 집중하고 있습니다. 미래를 개척하는 기술, SK이노베이션이 개발하고 있습니다. Sharing Success and Delivering Happiness SK이노베이션은 세상의 행복 극대화를 위해 지속적인 사회공헌 활동을 펼치고 있습니다. SK이노베이션의 사회공헌활동은 단순히 기업의 이익을 사회에 환원하는 것이 아니라 기업도 사회구성원이라는 인식 아래 지속적인 의무와 역할을 수행하는 것을 의미합니다. 특히, 단순한 기부나 일회성 지원이 아닌 근본적인 사회문제에 대한 고민과, 이에 대한 해결노력을 통해 사회변화와 가치 창출에 기여하고 있습니다.

서비스/교육/금융 

플랫팜

주식회사 플랫팜은 2017년 인포뱅크로부터 시드라운드 투자 유치와 R&D 자금 연계를 기점으로, SBA 서울혁신챌린지에서 최우수상, 베트남 글로벌 컨퍼런스 SURF 컴피티션 우승을 하였습니다. 그 이듬해인 2018년에 삼성벤처투자로부터 전략 투자를 유치하여 지속적인 플랫폼 개발을 거듭하였고, 2019년 삼성전자와 기술 제휴를 통해 당사 이모티콘 플랫폼인 `모히톡(mojitok)` 서비스를 갤럭시 스마트폰에 연동하여 연 3억 대의 기기에 탑재되어 출시되고 있습니다. 또한 자회사인 베트남 법인 Zookiz에서는 신한그룹 퓨처스랩의 프로그램 지원에 힘입어 베트남 최대 플랫폼 VNG zalo와의 파트너십 등 동남아시아 진출에도 박차를 가하는 중입니다. 2020년 상반기에는 구글 <Tenor> 검색서비스 콘텐츠 파트너십 체결, 국제 AI학회 <ACL> SocialNLP 챌린지 1위, 2020 Kocca 스타트업콘 최우수상을 수상한 바 있습니다. 2021년에는 Facebook 그룹의 Whatsapp 메신저와 콘텐츠 공급 계약을 맺는 한 편, 동남아시아 최대 사무용품 전문 업체 Thien Long과 캐릭터 라이선스 계약을 맺으며 글로벌 마켓 공략에 박차를 가하고 있습니다. 올해까지 누적 투자액 50억원을 달성하며 높은 기술력과 디자인 상품성의 융합을 통해 세계 무대로 확장해 나가고 있습니다.

IT/정보통신